자유롭게

from 음악을듣다 2018.12.10 21:38



   동생이 닭가슴살을 한봉지 사가지고 와서 내일 닭곰탕 국물을 후루룩 마시고 갈까 한다. 냄비 가득 물을 담고 닭가슴살 세 덩이를 넣었다. 자그마한 마늘도 꼭지를 따고 열 개 남짓 넣었다. 팔팔 끓다가 탁한 거품이 보글보글 생기길래 숟가락으로 걷어줬다. 가슴살 만으로 국물맛이 나지 않을 게 분명하니까 치킨파우더를 크게 퍼서 한 숟가락 넣어줬다. 마침 쪽파 사놓은 게 있다. 내일 아침에 끓일 때 넣으려고 송송 썰어두었다. 닭가슴살을 갈기갈기 찢어놓으려고 잠시 건져뒀다. 이 글을 다 쓰고 나면 적당히 식은 살을 먹기 좋게 찢고, 조금 더 국물을 졸여야지. 밥솥이 고장이 나서 고민 중이다. 아주 작은 밥솥을 살지 냄비밥이나 햇반으로 연명해볼지. 


   곽진언의 노래를 듣다보면 가슴이 철렁하고 해제되는 순간들이 있다. 그렇게 대단한 가사 아닌데 그렇다. <자랑>의 '나보다 행복한 사람을 만나서 나의 슬픔을 알기 때문이야' 뒤에 이어지는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되고 싶어요' 같은 가사. 그리고 '사랑을 나눠줄 만큼 행복한 사람이 되면 그대에게 제일 먼저 자랑할 거예요' 이런 가사. 요즘은 신곡 '자유롭게'를 듣고 있는데, 멜론에 이런 기능이 생겼네. 나의 감상 이력. 이 곡을 처음 들은 날은 2018년 11월 27일. 총 감상 횟수는 17회. 나는 이 가사가 참 좋다. '나도 참 멍청하지. 너의 모든 걸 알고 싶어. 나도 참 염치 없지. 너의 전부가 되고 싶어.' 너무나 사랑하니 당연하게 모든 걸 알고 싶고, 전부가 되고 싶다는 사람이 아니라, 참 멍청하고 참 염치없게도 너의 모든 걸 알고 싶고, 너의 전부가 되고 싶다고 노래하는 사람. 그런 사람이 부르는 노래. '알잖아. 나는 언제나 네 편인걸. 그러니 자유롭게 네가 되고 싶던 모습이 되면 돼. 천천히.' 이 가사도 말할 것도 없고. 이 사람이 하고 있을, 혹은 했을 사랑이 얼마나 짙고 깊을지 가만히 생각해본다. 


   이제 닭가슴살을 찢어야지. 따뜻한 겨울을 보내야 하니까.




  1. 2018.12.16 20: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8.12.19 21:22 신고 BlogIcon GoldSoul

      닭곰탕은 맛났어요. 역시 치킨스톡! 조미료가 최고인 것 같아요. 지금까지 굴소스를 조미료로 생각하지 않고 마구마구 넣고 나 요리 잘한다, 생각했었는데 얼마전에 지적 받고 띠옹했어요. 굴소스가 조미료라니! 굴소스가 조미료라니! 조미료, 만세예요. ㅠ
      나를 바꿔서라도... 이 말, 흠. 새봄씨 같아요. 나는 새봄씨를 아주 잘은 모르지만, 블로그에 올려지는 일면만 보고 있지만, 그래도 내가 아는 새봄씨 같아요. 그런데 그거 나쁘지 않은 거 같아요. 그렇게 맞추다가, 서로가 맞춰가고, 그러다 다시 내가 되면 되는데, 그런 과정을 거치며 뭔가 달라진 내가 될 게 분명해요. 좋은 쪽으로요!
      새봄씨에게 '자랑'같은 봄같은 사람이 찾아오길 바래요. :)
      덧, 삿포로 콘서트 여행기 잘 보았어요! 새로운 모습! 흐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