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도리 가는 길

from 여행을가다 2017.02.16 22:30


   지난 시월 금요일, 밤비행기를 타고 제주에 왔다. 친구의 회사동료 결혼식이 제주에 있었다. 친구는 남편과 일찌감치 제주에 내려와 출산 전 마지막 여행을 즐겼다. 나는 S와 퇴근을 하고 김포에서 만났다. 밤비행기는 처음이었다. 친구와 오빠가 공항으로 마중을 나와줬다. "혼저옵서예 WELCOME 이금탱 김성구"를 종이에 커다랗게 적어두고. 친구가 회사숙소를 싸게 빌렸다고 했다. 방이 세개나 되니 하나씩 쓰자고 했다. 친구에게 숙소 위치를 물어봤는데, 하도리였다. 강아솔 노래의 그 하도리. 검색해보니 근처에 철새도래지가 있었다. 그래서 가사에 철새가 나온 거였구나. 우리는 제주에 각자의 캠핑의자를 가지고 가기로 했다.


   제주의 밤은 조용했다. 공항에서 하도리까지 가는 동안,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 같은 고요한 밤풍경이 창밖으로 지나갔다. 밤하늘은 새까맣지 않고, 해뜨기 전의 새벽녘처럼 검푸렀다. 떠다니는 구름도 보였다. 친구는 우리에게 이층을 쓰라했다. 만삭이라 높은 계단을 잘 오르지 못하겠다고 했다. S와 나는 이층으로 올라갔다. S는 방을 차례로 스윽 보더니 작은 방으로 들어갔다. 언니가 큰 방을 써요. S는 배려심이 많다. 일요일 아침까지 내 방이 될, 계단을 오르면 오른쪽에 있는 그 방은, S의 방보다 창밖이 더 잘 보였다. 이상한 구조물이 창 바로 옆에 있어 확 트이진 않았지만 가만히 내다보고 있으면 편안해 지는 풍경을 보여줬다. 자그마한 밭이 내려다보였다.


  우리는 1층의 탁자에 둘러앉아 친구와 오빠가 사다놓은 전복주먹밥과 유자 맥주를 마셨다. 오빠는 문어를 삶아 접시 한가득 숙회를 만들어줬다. 늦은 밤, 배불리 먹다가 함께 티비를 봤다. 새벽 1시가 되자 각자의 방에 들어가 자기로 했다. 계단을 올라와 방에서 세면도구를 꺼내서 양치를 하고, 세수를 하고, 발도 씻었다. S는 내게 케이블 여행채널을 소개해준 여행왕인데, 이번 여행에서는 샴푸&린스 + 바디워시 + 폼클렌징이 붙어있는 팩을 선사해줬다. S에게 인사를 하고 방에 들어왔다. 창문을 닫고, 보일러를 잔뜩 높이고 요를 펴고 누웠다. 책도 읽고 일기도 쓰고 자려고 했는데 눕자마자 바로 잠이 들었다.


   그리고, 알람 소리 없이 깬 제주의 아침. 시간을 확인하고, 소리를 최대한 내지 않고 세수를 했다. 선크림만 바르고, 핸드폰과 일회용 카메라, 이어폰, 지갑을 챙겨 나왔다. 핸드폰 지도로 바다가 있는 방향을 찾아본 후 이어폰을 꽂고 걸었다. 강아솔이 노래했다.




하도리 가는 길




따뜻한 밝은 햇살




하얗게 곱게 핀 억새 웃고 있네




지금쯤 철새들은 호숫가 위를 날까

생각에 잠겨 가던 길을 멈춰 보네




언젠가 이 길 역시 우리의 추억이지




지금 나는 이 길을 가 어릴 적 나와 함께




하도리 가는 길 멈춰서 뒤를 보네

아무도 없는 이 길에 나 혼자만




텅 빈 파란 하늘

가끔씩 부는 바람에




슬픔도 잠시 가던 길을 다시 가네




언젠가 이 길 역시 우리의 추억이지




지금 나는 이 길을 가

어릴 적 나와 함께




하도리 가는 길 푸르른 바다 저 편




멀리서 내 님이 나를 오라 부르네




멀리서 내 님이 나를 오라 부르네




멀리서 내 님이 내게 손짓을 하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BlogIcon wonjakga 2017.02.17 15: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이 노래 좋아하는데
    사진과 함께보니 진짜 하도리를 걷고 난 기분이에요.
    하도리에 팔월의 라, 라는 숙소가 있대요. 김연수 작가 소설명에서 따왔다는 그 숙소에서 언제가 며칠 묵었음 하는 소망?이 있어요.

    •  address  modify / delete 2017.02.20 12:48 신고 BlogIcon GoldSoul

      아, 맞다. 그 소설 배경이 제주였죠?
      숙소 이름을 팔월의 라라고 짓다니. 와, 좋네요.
      진짜 언젠가 가보고 싶네요.
      하도리 가는 길은 계속 들어도 지겨워지지가 않아요. :-)

  2. 모과 2017.02.18 19: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주에서 제일 좋아하는 곳이에요. 3년 전 하도리의 '하도' 라는 카페에서 강아솔을 처음 보았는데 너무 좋았어요. 이렇게 보니 그때 생각나고 너무 반갑네요올해 꼭 강아솔 공연에 가야겠어요 ㅎㅎ

    •  address  modify / delete 2017.02.20 12:50 신고 BlogIcon GoldSoul

      같이 가자, 모과야.
      맞아, 우리 이아립 공연 같이 보기로 하고 그러질 못했었어.
      올해 꼭 같이 보자!
      보고 나서 모과네 동네의 화장실만 사용했던 이자카야에서 시원한 맥주 마시자. :)

  3. dowon 2017.02.19 19: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바다 건너 밟아본 땅이라곤 제주도가 첨이었는데 참 좋았어요 친정엄마 저 딸둘 이렇게 3대가 갔었어요 제주 풍경도 좋았지만 비행기 아래 위 대기층이 더 신기했던 촌스런 아줌마 티를 팍팍내서 딸들이 놀렸답니다 금령씨는 많은 여행으로 낯섬과 친숙함의 경계가 여유로울거 같아요 저는 낯선 도시가 두려운 일인이라^^...

    •  address  modify / delete 2017.02.20 12:53 신고 BlogIcon GoldSoul

      에이, 그렇지 않답니다.
      많은 여행을 해보지도 못했고, 여행을 갈때마다 낯섬에 대한 불안감이 있어요. 말이 통하지 않을거란 불안, 길을 잃고 헤맬 거라는 불안. 저는 소심쟁이거든요. 흐흐-
      그렇지만 그 불안이 풀리고 나면, 일상에서 경험하지 못하는 어떤 것들을 가져다주는 것 같아요. 여행이요. 아, 어딘가 가고 싶어지네요.
      올해 이런저런 좋은 여행들을 많이 하시길 기원해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