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from 모퉁이다방 2017.04.26 21:30



   찾고 있는 책이 있었는데, 책은 결국 못 찾고 오래 전의 수첩을 찾았다. 거기에 2년 전 친구와 동료의 말이 적혀 있었다. 친구에게 며칠 전 이 사진을 보내줬는데, 친구가 말했다. "걱정마, 38의 여름도 좋을테니까." 서른여덟번째 여름이 다가오고 있다.




   금요일에는 회식을 했다. 여긴 정말이지 감자가 맛있는데, 아마도 고기 육즙이 배어서 인 것 같다. 고기를 잘라주시는 아주머니에게 감자가 정말 맛있어요, 라고 하니 고기집에서 감자가 제일 맛있다고 한다고 뭐라 하셨다. 고기도 맛있다. 하지만 감자는 정말 맛있다. 흐흐-




   일요일에는 부지런히 움직여 영화를 봤다. 맥도날드의 시작점에 대한 영화였는데, 마지막 화장실 씬이 인상깊었다. 맥도날드의 처음을 만든 착하고 정직한 맥도날드 형제와 가능성을 알아보고 프랜차이즈하여 미국 전역으로 퍼트린 야심가 레이 크록의 이야기이다. 레이 크록의 강요로 여러 분쟁을 억지로 합의 한 뒤, 형제 중 동생 딕 맥도날드와 레이 크록이 화장실에서 만난다. 두 사람은 잠깐 이야기를 나누는데, 한 사람은 손을 씻은 뒤 티슈를 빼내 물기를 닦고 버리고, 한 사람은 주머니에서 커다란 손수건을 꺼내 오래 닦는다. 영화를 보고 그래, 자본주의는 어쩔 수 없구나, 생각을 했다. 그때 그 시절 맥도날드 메뉴를 한 번 먹어보고 싶다. 아주 따끈따끈할 듯.




영화를 보고 나와 날이 좋아 걸었다.




걷고 또 걸었다.




그야말로 눈이 부셨던 토요일 낮.



  

   맛있는 커피집에서 수첩을 꺼내 메모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숨은 보석같은 행복'을 발견할 수 있는 사람이 되자." 정말이지 그러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zzong 2017.04.27 00: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마지막 글이 너무 좋네요 저도 적어두고 싶을 정도로 ㅎㅎ 꽤 오래전에, 지금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데 어떤 걸 검색하다 우연히 오게 됐어요 글들이 좋아서 지난 것까지 읽어보다가.. 그때부터 네이버에 검색해서 종종 놀러오게 되었네요 ㅎㅎ 글이 참 따뜻해서 공감가고 위로도 받고.. 영화나 책은 적어두었다가 챙겨보기도 해요
    부끄러워서 글은 처음 남기네요 히히
    또 놀러올게요! 좋은밤 되세요 ^^

  2. BlogIcon wonjakga 2017.04.27 10: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커피 정말 맛있어 보여요!
    숨은 보석같은 행복...
    저도 기억해 둘게요

  3. 페이퍼 2017.04.30 02: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결국 언니를 못 만나고 소설 수업은 끝나버렸네. 타이밍이 좋지않았던 것 같아. 그래도 그때보다 좀 여유로워졌다면 좋겠다.이러다 올 해에 언니를 한번도 못 만나는거 아닐까? ㅎㅎ 언니랑 빅뱅 콘서트하는 날 상암에서 영화봤던 기억이 난다. 나에게 콘서트 로망을 품게 해 준 날인데.
    동네에 롯데리아가 생겼다고 좋아했던 때가 있었는데 우리 동네에 스타벅스가 생겼어. 기분이 이상할 정도였어. 흔하디 흔한 스타벅슨데 막상 아무것도 없었던 우리 동네에 생긴다고하니 신기하더라고. 오픈하고 가봤는데 책을 한 줄도 못 읽을 정도로 사람들이 많고 말소리가 울리더라. 언니처럼 아침 일찍 가거나 저녁 늦게 가면 괜찮을 거 같아. 언니말대로 어떤 상황에서도 작은 행복을 찾아내고 싶다! 매일 매일 그렇게 지내야지. 더 더워지기 전에 얼굴 볼 수 있으면 좋겠다 : ) 남은 주말도 잘 보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