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률

from 음악을듣다 2014/10/01 22:37

 

 

 

    칼퇴를 했다. 이제 가을이 깊어져 아침저녁으로 쌀쌀하고, 퇴근을 하고 나오면 하늘이 붉다. 해지는 시간이 점점 빨라지고 있다. 집으로 바로 갈까,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망원에서 내렸다. 오늘 아침, 자정에 발표한 김동률 새앨범을 들으며 출근했는데, 이 곳에 가면 이어폰 없이 김동률 음악을 들을 수 있을 것 같았다. 트위터로 보니 주인언니(그래, 언니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 ㅠ)가 김동률의 광팬이었다. 오늘 이 커피집엔 분명 김동률 음악이 계속 흐르고 있을 거라 생각하고 들어섰는데, 왠걸. 조용하던 커피집은 회의를 하는 사람들로 떠들썩하고 음악도 김동률이 아니다. 살짝 실망하고 앉아 드립커피와 무화과 타르트를 시켰다. 오늘은 창가 자리. 책을 뒤적거리고, 핸드폰을 만지작거리고, 수첩을 들추는 사이 뒷테이블의 회의가 끝났다. 으쌰으쌰하며 한 무리의 사람들이 우르르 빠져 나갔다. 나가자마자 흐르는 익숙하고 묵직한 목소리. 그렇게 앨범 전체를 다 듣고 커피집을 나왔다. 타르트도 맛있었고, 커피도 맛있었고, 하루키의 새 단편 하나도 읽었고, 엽서 한 장도 썼다. 김동률도 들었다. 뿌듯한 수요일 밤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Trackback Address >> http://goldsoul.tistory.com/trackback/922 관련글 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