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에 가게 됐다. 올해 2주 휴가가 나올 줄 알고, 그때 가려고 했는데 아니여서 포기하고 있었다. 동생이 여름휴가로 가자고 했고, 그래 까짓것 경비는 돌아와서 열심히 일하면 된다고 생각하고 결제를 했다. 그러다 여행을 앞두고 동생이 다리를 접질렀고, 그냥 포기하면 왠지 포르투갈도, 혼자 떠나는 여행도 영영 갈 수 없을 것만 같았다. 그래서 결심했다. 혼자 가보기로. 지난 일요일에는 마침 씨네큐브에서 <리스본행 야간열차>가 재상영하고 있어서 친구와 함께 다시 봤다. 포르투갈이라는 나라를 궁금하게 만든 영화. 한 사람 때문에 내가 살아온 인생이 보잘 것 없게 느껴진다고 말하는 영화. 의미 있는 생이 시작될 거라는 희망을 건네 준 영화. 믿어지지 않지만 (별일이 없다면) 이번 주 토요일, 나도 그가 여행했던 리스본에 있을 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Tag // , ,

Trackback Address >> http://goldsoul.tistory.com/trackback/994 관련글 쓰기

  1. BlogIcon 오혜진 2015/07/01 20: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아아 포르투갈!!
    나도 언젠간 꼭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곳이에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멋진 곳이라는 것을 알게 됐을때의 그 두근거림을 잊을 수가 없네요~
    건강하게! 좋은 여행 되길 바라요!
    다녀와서 좋은 이야기 많이 들려줘요~~

  2. BlogIcon wonjakga 2015/07/01 23: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혼자...
    근사해요.
    두근두근두근

  3. BlogIcon azumatopet 2015/07/01 23: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도 한국 갈 때 한 사람입니다.

  4. BlogIcon azumatopet 2015/07/01 23: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도 한국 갈 때 한 사람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