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재쌓기

from 기억의기억 2018.01.17 01:22


잘 먹고 갑니다. 시옷

브루클린.


홀딩, 턴.


차의 기분.
밤의 발코니.
우아한지 어떤지 모르는.

세 PD의 미식기행, 목포.

일본맛집산책.
정서적 흙수저와 정서적 금수저.
다정한 사람에게 다녀왔습니다.

오늘 뭐 먹지?
오로지 일본의 맛.

오늘, 책방을 닫았습니다.

하루의 취향.

제가 이 여자랑 결혼을 한 번 해봤는데요.


아주 어른스러운 산책.

우리, 아이 없이 살자.

잘돼가? 무엇이든.

괜찮아지는 중입니다.


언젠가, 아마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