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013.07.13

from 여행을가다 2013.07.21 22:47

 

 

 

 

 

 

 

 

 

 

 

 

* 토요일의 단어

삼양검은모래해변입구

호텔<->해수욕장

마늘도난집중단속기간

 

    무지에서 산 105*74mm 더블링 메모장을 들고 제주로 떠났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아담한 크기의 메모장이다. 매일 이동하면서 본 인상적인 단어들을 수첩에 옮겨 적었다.

 

    3:20 김포 출발. 4:20 제주 도착. 서울에는 내내 비가 왔다는데 제주에 있는 내내 폭염이었다. 하늘은 맑았고 구름이 많았다. 바람도 많이 불었다. 오름의 바람에서는 파도소리가 났다. 첫 날 느즈막이 도착해 동네 사람들이 가는 국수집에 가서 고기국수를 먹고 맥주 한 병을 나눠 마셨다. 이번 여행은 버스 여행. 사실 얻어타기도 해서 버스는 예상보다는 덜 타긴 했다.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월정리 숙소까지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제일 앞 자리에 앉아 혹시나 정거장을 놓칠까 버스 안내 멘트에 귀 기울였다. 게스트하우스에 도착해 짐 풀고, 바로 월정리 해변으로 직행. 얼마나 더운지 동네 개들이 모두 다 바닥에 발라당 누워 헥헥대고 있었다. 바다에서 캔맥주 한 잔 하고, 동생이랑 여행 스타트 기념으로 살짝 다투어 주고 (이번 여행에서는 덜 싸웠다) 숙소 가는 길에 살짝 헤맸다. 덕분에 예쁜 달도 구경했다. 숙소 바베큐 파티에서 내가 제일 고령자여서 좌절했지만, 테이블을 잘 앉아 좋은 친구들을 만났다. S와 T는 동생이랑 동갑이었고, 우리와 여행 날짜가 같았다. 그애들도 첫 날의 숙소, 첫 날의 바베큐 파티였다. 열 한시까지 바베큐를 마무리해야 된다고 했다. 사진 찍기를 좋아하는 Y가 밤바다가 보고 싶다고 해서 몇몇 사람들과 열시 반에 어둑어둑한 마을 골목길을 걸어 바다를 보러 갔다. 바다에서 근처에 살고 있는 S의 친구가 가져온 맥주도 마시고, 통닭도 먹고, 밤바다도 실컷 봤다. 기타치며 노래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근사한 밤이었다. 누군가가 통금 시간을 넘기면 게스트하우스에서 잡으러 온다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어느새 통금 시간을 넘겼고, 서른 넘어 맛보는 작은 일탈이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1시간 정도 있다 조용히 숙소로 들어와 씻고 이층 침대에 올라왔다. 제주의 첫날 밤이다. 생각해 보니 제주에 있는 동안 매일 해가 지는 걸 봤다.

 

 

  1. 오혜진 2013.07.21 23:3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사진
    보기만해도 좋다아~
    토욜에 월정리에 있었어요? 난 고 옆 김녕에서 조카랑 신나게 바다에서 놀고있었는데.
    제주도 갈때마다 갔던 월정리 못보고 사려니 숲길로 내려가서 어찌나 서운하던지.
    월정리 그 마을에 카레집도 생각나고.

    다음 이야기도 기대할게요^.~

    •  address  modify / delete 2013.07.22 07:13 신고 BlogIcon GoldSoul

      게스트하우스에 있던 사람들 중에 김녕에서 놀다 온 사람이 있었는데!
      김녕 해수욕장은 크다면서요? 월정리는 해변도 아담하고 사람도 별로 없어서 좋았어요.
      카레집은 어디예요? 알았으면 점심으로 먹었을텐데! ㅠ

  2. BlogIcon 초코슈 2013.07.22 09: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해수욕장!! 보기만해도 마음이 두근두근 해지네요. 좋았겠어요. 사람도 많지 않고 한적하고,
    요샌 어딜가도 사람으로 인산인해라서 어디든 조금이라도 더 조용한곳을 찾게 되더라구요.

    •  address  modify / delete 2013.07.22 22:50 신고 BlogIcon GoldSoul

      스페인 요리 맛있었어요? 읽고 싶은 책이 있는데, 스페인 요리에 관한 책이예요. :)
      저도 좀 조용한 데가 좋아요. 사람 많은 데 가면 정신이 없어요.
      비가 정말 쉴 새 없이 오네요. 빗길 조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