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끝,

from 여행을가다 2015.07.13 02:45

 

 

 

   나는 잘 도착했어요. 포르투에서 출발하는 비행기가 약간 지연되었지만, 프랑크푸르트에 시간에 맞춰 도착했어요. 환승도 무사히 한 뒤 한국사람들이 북적대는 게이트에서 한국말을 들으며 안도했고, 좋은 좌석에서 두 번의 기내식과 한 번의 맥주, 한 번의 와인을 먹고 마시며 인천에 도착했어요. 공항에는 떠날 때도 배웅해줬던 B가 나와줬고, 낮술을 하며 이런저런 여행 얘기를 나눴어요. 공항버스에 타자마자 쓰러졌고, 집에 도착해서는 매콤한 라면이 땡겨서 컵라면과 삼각김밥, 탄산 가득한 카스 캔맥주를 사와 먹고 마시고 또 바로 쓰러져 잤어요. 주말 내내 잤다 깼다를 반복했고, 오늘은 동생과 삼겹살을 먹으러 나갔어요. 아, 포르투에서 사온 포도주도 한 잔씩 했어요.

 

   포르투갈에서 나는 매일 새벽에 깼고, 세시간 밖에 자지 못한 날도 있었고, 매일 아침부터 걸었어요. 태양이 너무 뜨거워서, 그야말로 뜨거워서 선글라스가 없인 걸을 수가 없었고, 포르투갈어를 하려고 했지만 잘 되질 않았어요. 하지만 어느 순간, 그들이 나의 세르베자, 아쿠아, 오브리가다, 꽌또에를 알아 듣고 가져다 주고, 인사해주고, 가격을 말해주었을 때의 기쁨은 말로 표현 못 해요. 한여름의 판타지아,는 결코 없었고, 늘 혼자였어요. 혼자 걷고, 혼자 밥 먹고, 혼자 술 마시고, 혼자 야경을 봤어요. 그래서 많이 외로웠지만, 내 자신에 집중할 수 있었어요. 포르투갈은 두 번 내게 말을 걸어줬고, 괜찮다고 말해줬어요. 리스본은 뜨거웠고, 포르투는 다정했어요. 나는 얇은 책 한 권을 끝냈고, 돌아와서는 책장을 한참 찾아 <끌림>을 꺼냈어요. 그리고 오늘부터 영어공부를 열심히 하겠다 결심했답니다. 나는 이전보다 더 많이 여행하고, 더 많은 생각을 하고, 더 많이 공부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이것이 이번 여행의, 나의 결론이에요.

 

 

 

  1. BlogIcon 좀좀이 2015.07.13 05: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행을 다녀오면 이것저것 공부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겨요. 여행의 끝을 읽으니 제가 여행을 다녀와 귀국한 기분이 드네요. 원하는 자신의 모습이 되시기 바래요^^

  2. BlogIcon wonjakga 2015.07.13 08: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환영해요. 잘은 모르지만 맘이 고요해진 것 같아요.

  3. BlogIcon 초코슈 2015.07.13 10: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웰컴! 글 올라오지 않았나 몇번이나 블로그를 들렸었어요. 히히
    저는 포르투갈 혼자 여행하는게 가장 큰 로망 중 하나였어요. 그런데, 신랑을 만났고 연애를 했고- 혼자서 여행가기엔 타이밍이 안맞아서 신혼여행으로 다녀왔었죠.
    금령님이 혼자 여행한 포르투갈은 어떤곳이였을까 어떤 느낌이였을까.
    어떤순간엔 외롭지만 어떤순간엔 오롯이 혼자여서 좋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을 해봤어요.
    여행의 결론을 보니 그랬던것 같네요. 멋있어요. 무사히 다녀오셔서 다행이에요. :-)

    •  address  modify / delete 2015.07.15 07:17 신고 BlogIcon GoldSoul

      하지만 포르투갈을 다시 가게 된다면, 저도 초코슈님처럼 좋아하는 누군가와 함께였음 좋겠어요. 같이 와인도 마시고, 강변도 거닐고, 야경도 보고, 맛있는 것도 함께 먹구요. 이번에는 혼자로 충분했지만, 다음번엔 누군가와 함께. 나는 초코슈님이 함께 본 포르투가 궁금한데. 여행기 보고 싶어요. 올려주세요. :) 바닷가에서 먹었다던 생선구이, 궁금해요-

  4. BlogIcon 긴노래 2015.07.13 15:3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러네요, 고교때 딱 이맘때쯤 계절에 비오는 날 체육시간에 탈진할 만큼 공쫓아 왔다 갔다 하고, 교실에 돌아와 에어콘 바람에 젖은 머리 말리며, 다음 수업은 듣는 둥 마는 둥 앉아있으면, 온몸에 에너지가 하나도 없어서 굉장히 충만해서, 노곤하고 지치게 충만해서 무척 좋았던 기억이 있어요. 비교되진 않겠지만, 글 보니 문득 그때의 감각 같은 것이 떠오르네요. 무척이나 좋으셨겠다 싶으면서요.

    •  address  modify / delete 2015.07.15 07:20 신고 BlogIcon GoldSoul

      이건 서프라이즈 할려고 했던건데. 에잇, 모르겠다. 페소아 책 샀어! 최대한 가볍고 작은 책으로다가. 내 발음이 구려서 서점직원이 알아듣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지만. 페소아, 라고 몇 번을 말했는지 몰라. 기대하시라. :) (기석이 맞지?)

  5. BlogIcon azumatopet 2015.07.13 21: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외국에서 돌아온 때 항상 생각합니다. 영어는 중요하다고 .... 열심히 공부하십시오

  6. 오혜진 2015.07.14 22: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는 여행을 주로 혼자 다녔었어요. 금령씨가 느꼈을 외로움도, 오롯이 나 자신에게 집중할 수 있었다는 마음도 뭔가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래도 짝궁이 있는 여행은 더 즐거울 것 같아서 다음에 여행할 때는 꼭 누구랑 같이 와야지 생각했지만, 그 다음에도 또 혼자 여행을 했어요 :)

    나는 내년 봄쯤 한두달 유럽 여행을 생각하고 있어요.
    근데 한두달 혼자 다닐것을 생각하니 뭔가 벌써부터 외로움이 밀려오는 거 있죠.

    처음에 일을 간둘때는 영어공부도 열심히 하고, 계획도 열심히 짜서 40이 되기 전에 멋진 유럽여행을 해야지 생각했는데, 지금은 그냥 될대로 되라지.. 이런 상태!
    나도 다시 영어공부를 좀 열심히 하고, 다시 차근차근 계획도 짜봐야겠어요.

    금령씨의 짧은 여행기 읽고 또 읽어도 참 좋은데
    더 자세한 여행기 들려주는 거에요? :)

    나는 지난주 토요일에 에피톤 공연에 갔었어요.
    언제였더라, 작년 재작년? 루시드폴이랑 조윤성 협연했던 공연 이후로 처음이었는데 너무 오랜만이라서 설레기도 했고, 잠깐 서글프기도 했었어요. 흐흐
    감정이 참 복잡한 요즘입니다.
    날이 많이 더워요. 건강이 제일입니다. ^^

    •  address  modify / delete 2015.07.15 07:30 신고 BlogIcon GoldSoul

      좋다. 좋아요. 한두달 지속될 긴 외로움이라니. 혜진씨 회사도 그만뒀으니 딱이에요. 나도 회사를 그만두게 되면 꼭 긴 여행을 할 거예요. 언어는 하면 좋지만, 못하면 못하는 대로 더 다양한 에피소드를 만들 수 있으니까! (그래도 나보단 못하진 않을 거예요. 흐흐-) 나는 이번엔 열심히 해볼 생각이에요. 좀 꾸준히- 그래서 다음번엔 더 깊이 있는 여행을 하고 싶어요.

      에피톤 공연이었구나. 나는 보고싶은 뮤지컬이 하나 생겼어요. 예매는 해두지 않았지만, 기다리고 있어요. 폴도 저번에 홈페이지에서 보니 공연이 있다고 했던 것 같은데, 끝나버렸겠다. 나는 이번 여행에서 자우림의 노래를 자주 들었는데, 왜 이렇게 좋아요? 예전엔 자우림이 이렇게 좋지 않았는데. 한번 들어봐요, 혜진씨도. 반딧불이랑 샤이닝.

      혜진씨가 자주 흔적 남겨주니 좋아요. 고마워요. :)

  7. cho 2015.07.18 10:1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즐거운 여행이었다는 것이 담뿍느껴지는 글이네요.
    조금 더 긴 여행기도 기대 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