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013.07.15

from 여행을가다 2013.08.15 21:38

 

 

 

 

 

 

 

 

 

 

 

 

 

 

* 월요일의 단어

물찻오름

 

* 월요일의 메모

부드러운 호텔 이불 침대.

오늘도, 파도소리 같은 바람소리.

성게미역국, 고등어구이. 아침, 조식.

베란다, 독서, 캔맥주.

한달 후, 일년 후. 중고책.

책을 읽다보면 중간중간 연필로 그은 밑줄을 지운 흔적이 있다.

p.88 불행은 많은 여자를 살찌게 만든다.

콜택시. 어마어마하다. 2만원.

협재해변. 물 색깔.

최마담 빵가게, 드립커피. 케냐, 에디오피아 예가체프 코체레, 레몬스콘.

대림식당까지 걷기. 지금 안된다고 쫓겨남.

버스. 한림->시외버스터미널->월정

핫바, 과일.

행원. 어등포 해녀촌.

우럭튀김. 맥주.

한치회. 소맥.

월정리의 노을.

바베큐. 전복, 소라.

노래방.

문라이트 숙소, 작고 깨끗한.

바람소리가 나던 숙소 이불.

 

 

  1. BlogIcon 따즈 2013.08.16 16: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럭튀김에 맥주. 좋았을 듯. ^^ 바다향 나는 메모예요.킁킁.

  2. 오혜진 2013.10.07 10:0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주도 바람소리는 진짜, 파도소리 같죠-
    지난 봄에 제주에 갔을 때, 점심 먹으러 들렀던 카레집에서 어떤 분이 우쿨렐레 연주를 해주셨는데
    그걸 녹음해왔어요- '제주도의 푸른밤'
    바람이 엄청 부는 날이었는데, 핸드폰에 녹음된 바람소리가 꼭 파도소리 같아요. ^^

    •  address  modify / delete 2013.10.07 12:58 신고 BlogIcon GoldSoul

      근사하겠다. 우쿨렐레 사두고 그대로 있어요. 뭔가 끈기있게 배우질 못한다는. ㅠ
      제주도 바람과 우쿨렐레. 근사하다.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