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from 모퉁이다방 2019.07.09 22:53

 

 

   지난주에는 같이 살 집엘 갔다. 사전점검 기간이었는데, 처음 내부로 들어가 보는 거였다. 여기서 회사를 다니려면 멀고 또 멀겠다는 생각뿐이었는데, 들어가자마자 잘 다닐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단번에 들었다. 거실에서 나무들이 잔뜩 보였거든. 가까이에 낮은 산이 있었다. 숲이 보이는 집이었다. 단번에 방의 용도를 정했다. 나머지 숲이 보이는 방에는 책상과 책을 두기로 했다. 나즈막한 편안한 의자도 하나 사야지. 주문진에서 딱 한번 함께 펴본 캠핑의자를 가져와 숲이 보이는 창문 앞에 나란히 뒀다. 창문을 열어두고 가만히 앉아 있으니 바람이 솔솔 불어왔다. 아, 좋다. 동시에 말했다. 여기에 소파를 두고, 여기에 식탁을 두고, 여기에 책상을 두고, 여기에 침대를 두고. 최대한 심플하게 살자고 말했다. 친구는 새집에 이사한 뒤 꼭 해가 질 때 자기네 집에 와야 한다고 했는데, 몇 번의 방문 뒤에 그 이유를 직접 목격했다. 집에서 보는 노을이 무척 아름다웠거든. 군포 집은 되도록이면 낮에. 바람이 나뭇잎에 출렁일 때 손님이 왔으면 좋겠다. 그러면 처음 이 집에 들어와 우리가 그랬던 것처럼 작은 의자를 내어주고 가만히 앉아 있으라고 그래야지. 이 풍경이 이 집의 자랑이라고. 

 

 

 

  1. 은단 2019.07.16 11:3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창밖으로 산이 보이는 집이군요^^
    저도 지금 사는 집 베란다 밖은 초록초록해요.(다만 체육센터 짓는다고 계속 깎아내고 있네요-_-)
    어렸을 때 가졌던 지방 소도시에 대한 생각이 바뀌고 있어요.
    책 잘 받았어요~ 입대한 아들 수료식, 격려외박 이런 일들로 정신이 없어 인사가 늦었네요.
    어제 서울간 김에 교보에 들렀는데 '너무 마음 바깥에 있었습니다'를 짧게 훑고 왔어요.
    기회되어 금령씨 서평도 읽어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어요^^
    다시한 번 감사인사 드려요~

    •  address  modify / delete 2019.07.17 17:34 신고 BlogIcon GoldSoul

      정말 그래요. 소도시에 대한 생각이요. 저도 어렸을 때 소도시에서 학교를 다녔었거든요. 그곳으로 내려가고 싶진 않지만, <봄날의 간다>의 삼척이나 <내가 고백을 하면>의 강릉같은 그런 소도시에서 살면 어떨까 생각해봐요. 제천은 어떤가요? 제천은 영화제 때만 가봤어요. 늘 여름에만요. 청평호수의 시원함이랑 무척 더웠던 시내가 생각나는데.
      <너무 마음 바깥에 있었습니다> 기억해둘게요. :)
      초록초록은 지속되어야 하는데. 베란다 밖의 초록초록이 조금만 깍이길요.
      책과 함께 여기저기 여행하세요. 헤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