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재쌓기

from 기억의기억 2019.07.31 00:53


소설을 쓰고 싶다면.

손때 묻은 나의 부엌.


북유럽 그림이 건네는 말.


연인.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

나는 울 때마다 엄마 얼굴이 된다.

여전히 카미노를 걷는다.


나를 숨쉬게 하는 것들.

친해하고, 친애하는.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여행의 이유.


스노우캣의 내가 운전을 한다.

다녀올게 : 바닷마을 다이어리 9.


먹고사는 게 전부가 아닌 날도 있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