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재쌓기

from 기억의기억 2019.01.13 11:27


소설을 쓰고 싶다면.

손때 묻은 나의 부엌.


북유럽 그림이 건네는 말.


연인.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