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013.07.17

from 여행을가다 2013.08.25 10:00

 

 

 

 

 

 

 

 

 

 

 

 

 

 

 

 

 

 

 

* 수요일의 단어

부록마을

삼나무 숲길

엘리엇 체어

 

 

     마지막날. 6시에 일어나 씻고 숙소를 나왔다. 제주시에 가서 열려있는 식당에 들어가 아침밥을 먹었다. 넷 다 다른 메뉴. 동태찌개가 시원했다. T와 S가 사려니 숲길까지 바래다줬다. 우리는 저녁 비행기이고, T와 S는 낮비행기. 사려니 숲길에서 헤어졌다. 동생과 사려니 숲길을 걸었다. 그 날, 얼마나 더웠는지. 숲길을 어느정도 걷다 보니 짐 때문에 몸이 천근만근. 돌아갈 수도 없고 앞으로 걸어갈 수 밖에 없는 상황. 중간중간 쉬면서 커다란 삼나무가 바람에 흔들리는 모양을 바라봤다. 숲길은 덥고 그늘은 시원했다.

 

   버스로 제주시로 이동해 커피를 마셨다. 동생이 가 보고 싶었던 곳들이 있어서 이 날 밥도 먹지 않고 드립커피를 두 잔이나 마시고, 맥주도 한 병 마셨다. 원래 커피 마시고 가슴 두근거리는 일은 없었는데, 사려니 숲길의 영향인지 두 잔째 드립커피에는 가슴이 울렁거리고 어지러웠다. 마지막 커피집 사장님이 추천해 준, 현지인들이 제일 많이 가는 갈치조림집으로 갔는데 갈치조림이 너무 비싸 고등어조림을 먹었다. 살이 아주 통통하고 맛났다. 니글니글했던 속이 가라 앉았다. 제주 출발 7시 50분 비행기. 비행기 안에서 구름 위의 노을을 봤다. 그 위에 별도 봤다. 그 위에 달도 봤다. 무사히 김포에 도착했다.

 

 

 

  1. BlogIcon Zet 2013.08.25 12: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등어조림 속의 무우가 맛있어 보여요.
    밥도둑이죠. :)

  2. 오혜진 2013.08.26 09:4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여름의 사려니 숲길은 그늘이라해도 덥더라구요. 쉬엄쉬엄.
    황토길 걸을때 좋았어요. 조카가 사슴벌레와 무슨 벌레를 잡아야한다고, 온 숲을 뒤지고 다니느라 시간이 오래걸려 완주하진 못했지만, 걷는내내 좋았던 기억.
    요즘 날이 너무 더워서, 어디를 좀 가볼까 하는 생각조차 엄두도 안났었는데, 이제 조금 살만하니 조금씩 움직여야겠어요-. 추석때 오사카 가려고 했는데, 이런저런 사정때문에 도쿄로 바꿨어요.
    도쿄로 바꾸고 신나게 여행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방사능과 후지산 폭발 징후뉴스로 고민도 되고. 그러다 또 여행계획을 막 세우기도 하고 ㅋㅋ.

    어느새 여름도 다 지나갔어요.
    나 이번 여름에 뭐했는지 몰라요- 흐흐

    햇볕이 뜨거운거 보니 오늘 오후에도 많이 덥겠어요.
    월요일이니 우리 힘내도록 해요-
    오랜만의 포스팅, 반가워요 :)

    •  address  modify / delete 2013.08.27 12:52 신고 BlogIcon GoldSoul

      우리는 4박 5일의 짐을 어깨에 매고 완주했지 뭐예요. 죽는 줄 알았어요;;;
      오사카! 도쿄! 와와!
      그죠? 저도 일본에 가보고 싶은 곳 많은데, 이제 조심스러워요.
      그래도 계획 잘 세워서 무사히, 잘, 즐겁게 다녀와요! 부럽다! :D
      나는 이번 주말에 전주 가요. 술 먹으러 가는 건데, 처음 여행 함께 가는 사람들이라 뭔가 좀 불안한 마음도 있어요. 아무 일 없이 무사히 잘 다녀올게요!
      목요일에 비오면 가을이 조금 다가오겠죠? 목요일에는 향 좋은 커피 마셔요- :)

  3. BlogIcon 2013.09.16 13:3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앗. 맨처음의 게스트하우스는 혹시 '플래닛'이 아닌가요.
    작년 제주 여행때 혼자 갔던 곳인데
    바다를 바로 집 안에 앉아서 볼 수 있어서 좋았던 곳.

    •  address  modify / delete 2013.09.16 23:50 신고 BlogIcon GoldSoul

      앗! 맞아요. 방에서도 바다가 보였어요. 숲님도 가셨구나.
      여기 낮은 옥상에서 컴컴할 때 혼자 마신 생맥주가 생생해요.
      혼자 있어도 혼자 있는 것 같지 않았는데. 숲님도 갔었구나.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