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할게

from 음악을듣다 2008.02.20 10:12

BGM
노래할게 by 루시드 폴

   깊은 새벽이었다. 잠이 오지 않아서 다시 노트북을 켰다. 인터넷을 둥둥 떠다니다 아주 우연히 그 곳에 도착했다. 그 때는 깊은 겨울이었고, 나는 그 겨울을 맞이하면서부터 루시드 폴에 빠져있었다. 그의 조용하고 나긋나긋한 음악을 이어폰으로 듣는 것이 좋았다. 그러니까 그 곳 이야기. 아무렇지도 않게 보이던 그 곳. 동남아시아 어딘가의 따뜻한 사진들이 많았던 그 곳. 깊은 겨울, 깊은 새벽에 만난 그 곳은 아주 깊은 곳이었다는 이야기.
  
   아무렇지도 않게 사진을 보고 방명록을 훑어나갔다. 보고싶다는 흔적에 나는 이 사람이 조금 먼 곳에 있나보다고 생각했다. 오늘 무슨 일을 하다 문득 생각이 났다는 흔적에 나는 이 사람이 친구가 많은 다정한 사람인가보다고 생각했다. 선생님,이라는 흔적에 나는 이 사람이 가르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인가보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페이지가 넘어갈수록 이상한 기운이 몰려왔다. 보고싶다는 평범한 문장들은 점점 짧아졌다. 이러저러해서 생각이 났다고 이런저런 일을 하다 보고싶다는 긴 글이 아니었다. 단지 보고싶다,는 문장. 얼마나 보고싶길래, 얼마나 생각나길래. 나는 이 짧은 네 글자로 이루어진 깊은 마음을 알 것만 같았다.
 
   그러다 어느 순간에 머무르게 됐다. 더이상 페이지를 넘기지 못했다. 어느 순간에 대한 기록. 그러니까 조금 먼 곳에 있는, 친구가 많은, 선생님인 이 사람이 더 이상 이 땅 위에 없다는. 고향바다가 그를 삼켰다는. 사고였다는. 나는 아, 탄식을 뱉었다. 갑자기 눈물이 났다. 그리고 떠오른 이 노래. 나는 급하게 플레이어를 찾아 재생 버튼을 눌렀다. 

 노래할게.     

   깊은 겨울, 깊은 새벽, 나는 이 노래를 들으면서 엉엉 울었다. 내 친구도 아닌데, 내 친구의 친구도 아닌데, 내 친구의 친구의 친구도 아닌데. 한번도 본 적도 없는 사람인데. 나는 마치 그가 내 친구인양 그렇게 목놓아 울었다. 오늘 루시드 폴 홈페이지에 올라온 그에 관한 글을 읽으면서 갑자기 그 날 새벽이 생각나 아침부터 '노래할게'를 찾아 들었다. 왠지 오늘은 쓸쓸한 하루가 될 것만 같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부분은 하나의 목소리로 쓸쓸하게 시작된 노래가 어제는 태양이 너무 싫었다며 두 목소리가 함께 노래하기 시작하는 부분. 마치 그가 함께 부르는 것처럼. 찾아보니 루시드 폴은 이번 겨울 공연에서 '노래할게'를 부르지 않았다고 한다. 부르지 못했다고 한다,는 표현이 맞는건지도 모르겠다.  

  1. BlogIcon 비디 2008.02.20 13: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사람에 대해 쓴 글을 여기저기서 많이 봤는데, 글마다 좋아하시더라구요. 전 한번도 이 사람 음악을 들은 적이 없는데, goldsoul님 글 보고 일부러 찾아 들으니~ 내가, 내가, 내가, 하는 부분이 마음을 흔들리게 하네요. 후훗~ 저는 친구를 향한 보고싶다~ 라는 4글자의 깊은 마음을 아직 모르네요~ 계속 몰랐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구요. 쓸쓸할 하루 잘 보내고 계시길~

    •  address  modify / delete 2008.02.21 07:39 신고 BlogIcon GoldSoul

      루시드 폴 노래 좋아요. 가을이나 겨울에 들으면 더할나위없이 좋아요. 덕분에 쓸쓸한 하루 잘 보냈답니다. 오늘은 쓸쓸하지 않은 하루 보낼거예요. :)

  2. BlogIcon 까스뗄로 2008.02.20 22: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맞아요. 모르는 분인데도 아쉽고 슬펐어요. 루시드 폴이 3집을 빨리 낼 계획이 아니었는데, 이 친구분 땜에 앨범 내놓으실 결정을 했다죠. 국겨의 밤에 담긴 곡들은 먼저 가신 친구분에게 건내는 말 같기도 해요. 그렇게 생각하고 들어서 그런지 몰라도...

    •  address  modify / delete 2008.02.21 07:42 신고 BlogIcon GoldSoul

      노래를 직접 만들고 부르니 노래 한 곡마다 사연이 있더라구요. 그 사연들을 알고 들으니 노래들이 마음으로 와닿았어요. 아, 이런 마음으로 만들어진 노래구나, 하구요. 올 겨울은 루시드 폴과 함께 따스하게 보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