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 출국전

from 여행을가다 2016.06.08 11:28


   예상보다 늦게 일어났지만, 늦지는 않았다. 막내는 내내 진짜 감정을 숨겨두고 이따금 날을 세웠는데, 지난 생일에 폭발을 했다. 나도 언니들에게 사랑받고 싶어. 막내의 말들을 나는 이렇게 이해했다. 그때부터 막내의 마음으로 여러 일들을 되돌아봤는데, 서운할 수 있겠다 싶었다. 특히 여행에 있어 서운해 해서, 동생과 나는 언제고 함께 가자고 하면 가야지 다짐했었다. 6월에 휴가를 길게 써야 한다고, 어디 가고 싶다고 해서 그럼 둘이 갔다 오자고 했다. 우리는 상해를 고심하다, 미세먼지 때문에 오키나와에 가보자고 결정했다. 한번의 커다란 다툼이 있어, 여행은 파토날 뻔 했지만 결국 기분좋게 다녀오기로 했다. 다투길 잘했다. 그뒤로 서로 조금씩 참고 배려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오늘 출발! 비행기가 연착되서 공항 안에 있다. 지금 오키나와는 장마의 한가운데 있다는데, 우리가 그 중심으로 간다. 남쪽의 구름과 비와 번개 속으로. 날씨가 좋지 않아도, 꽤 괜찮은 여행이 될 것 같다. 되돌아 본 모든 여행이 각각의 이유로 좋았고, 지금 무척 그리운 것 처럼. 오키나와는 우리에게 어떤 풍경을 보여줄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그럼, 다녀와보겠습니다아. :)


  1. BlogIcon 초코슈 2016.06.08 11: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키나와라니 너무 너무 좋을거 같아요. 날씨가 좋은것이나 좋지않은것은 여행의 '운'에 달렸지만, 날씨가 좋지 않아도 즐겁게 즐길 '마음'만 있다면 즐겁더라구요. 금령님도 분명 그러실테지요. 그래도 날씨가 좋아지길 하는 마음의 기운을 담아보냅니다. 조심히 다녀오세요 :)

    •  address  modify / delete 2016.06.11 21:05 신고 BlogIcon GoldSoul

      날씨가 좋은 날도 있었고, 그렇지 않은 날도 있었어요. :) 여행이 거듭될수록, 여행이란 게 이렇게 철학적인 거였나 깨닫고 있어요. 그냥 낯선 곳에서 먹고 자고 걷는 건데, 이런 깨달음을 주다니요. 좋았던 순간도 있었고, 그렇지 않은 순간도 있었어요. 그리고 이 모든 것이 언젠가 좋은 추억이 될 거라고 생각하는 마지막 밤을 보내고 있어요. 고마워요, 돌아가서 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