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from 극장에가다 2018.03.04 21:51



   예상과 달리, 한국영화가 일본영화보다 좋았다. 일본영화에서는 엄마의 존재랄까, 역할이 희미했는데 한국영화에서는 뚜렷해서 좋았다. 그래서 제일 좋았던 장면은 엄마 문소리와 딸 김태리가 함께 나무 아래서 각자의 토마토를 베어먹는 여름. 너무 덥다는 김태리에게 문소리가 가만히 앉아 있으면 덥지 않다고, 바람이 솔솔 분다고 말해주는 장면이 좋았다. 일본영화를 보았을 때는 이것저것 직접 요리해 먹고 싶었는데, 한국영화는 보고나니 요리를 하기보다 그냥 잘 살아내고 싶어졌다. 다가올 봄과 여름, 훗날의 가을 겨울도. 우리 좌석 주위에 앉은 어르신들이 시골 풍경이 나올 때마다, 요리가 만들어질 때마다 소리내서 추임새를 넣으셨는데, 그 소리도 나쁘지 않았던 삼일절의 영화였다. 보고나서 동생이랑 동네 초밥집에 가서 초밥을 맛있게 먹고, 집에 와서는 차를 내려 마셨다. 아, 봄이 오고 있다. 덕분에 봄이 더욱 기다려졌다.




  1. BlogIcon 초코슈 2018.03.05 11: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영화 참 좋더라구요! 오랜만에 영화보고 힐링 받았어요.
    그리고 나 자신을 잘 먹이고 잘 돌보는 감각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고...
    요즘은 쉽고 간편하게 몸에 안좋은 음식을 아주 간단하게 먹을수 있잖아요.
    그래서... 좀 빨리 빨리 대충 먹고 그랬는데, 스스로를 돌보는것에 게을러지지 말아야겠어요.
    금령님도 맛있는거 많이 드시는 봄날 되세요 :)

    •  address  modify / delete 2018.03.05 22:42 신고 BlogIcon GoldSoul

      으아, 초코슈님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고 있죠? 반가워라.
      그쵸? 그래서 저는 오늘 커다란 노계 반토막을 냄비에 오래 두고 끓였답니다.
      내일 살을 발라 먹고 국물로 닭죽을 끓일 거예요.
      봄이 오면 도다리쑥국을 먹고 싶어요. 도다리쑥국 너무나 맛난 것! 헤헤-
      초코슈님도 건강하고 맛난 것 많이 먹는 봄이 되길요. 감기 조심하시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