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필 프리티

from 극장에가다 2018.06.28 22:02


 

   극장에 가는 중이었다. 집에서 연신내까지는 걷고, 연신내에서 버스를 타고 은평몰까지 가기로 했다. 아직 초여름이고, 아침이었다. 횡단보도 앞에 서서 신호를 기다리고 있는데, 건너편 커다란 나무의 나뭇잎이 바람에 흔들거렸다. 그걸 가만히 보고 있는데, 순간 엄청나게 행복해졌다. 나뭇잎들이 보이고, 그 나뭇잎들이 만들어낸 그늘이 보이고, 그 나뭇잎들을 흔들거렸던 바람이 내 얼굴에 닿는 것이 느껴지고. 어제까지의 나는 조금 불행했던 것 같은데, 오늘의 나는 무척 행복했다. "나는 나!" 얼마 전에 읽은 문구를 떠올렸다. 그래, 나는 나. 이렇게 초여름 아침 바람에 행복해지는 사람. 이 풍경에, 내가 그동안 겪었던 온갖 소소한 행복들이 줄줄이 떠올려지는 사람. 이런 나를 기억하자고, 이런 나를 생각하자고 다짐했다. 내가 행복해져야 함께 있는 사람도 행복해질 수 있다. 영화는 흠. 전달하려고 하는 메시지는 너무나 잘 알겠는데, 그걸 풀어내는 방식이 너무나 유치했다. 그래도 아침의 시간들이 있어 아깝진 않았다. 사실 웃으면서 잘 봤다;; 보경이와 덕수궁을 거니는데, 보경이가 그랬다. 무엇보다 내가 굳건해야 한다고. 내 마음과 의지가 든든하게 뿌리 내려 있어야 어떠한 바람이 불어도 흔들리지 않을 수 있다고. 내가 굳건하면 어떤 상황에서든 옳을 수 있다고. 정말 그런 것이다. 내가 단단하면 남들이 생각나는 나 따위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이다. 유월에는 공휴일이 많았던 탓에, 평일휴일이 없는 저번주와 이번주는 너무나 더디게 가고 있지만, 내내 생각하고 있는 건 나의 뿌리, 나의 줄기, 나의 영양분, 나의 잎맥, 나의 생기. 그나저나 미셸 윌리암스는 왜 그 역할을 맡은걸까. 상암CGV가 없어지고 영화보는 시간이 현저하게 줄었다. 흑-





  1. 페이퍼 2018.06.30 08: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작 그 말을 한 사람은 부채같은 바람에도 흔들렸다고 한다. 큰 일에는 오히려 담담하고 대담한 마음을 먹고 티끌같은 일에는 사정없이 휩쓸렸다고 한다 ㅋㅋㅋㅋㅋㅋ
    요즘 나는 그 날 내가 언니한테 커피집에서 했던 얘기, 덕수궁에서 했던 얘기들을 나 자신에게 하고 있어. 어떤 날은 마음이 너무 평온하고 어떤 날은 걷잡을 수 없기도 해. 그런데 어제 전에 다니던 직장 동료들을 만났거든? 그 중에 한 친구가 내가 해주는 얘기에 막 웃더니 한참 후에 그런 얘길 하더라고. 나는 그런 사사로운 감정을 느껴본 지가 언젠지 모르겠다고. 언젠가부터 아무 감정이 없는 사람처럼 살고 있다고. 행복해 보인다. 라고 얘기하는데 기분이 이상하더라? 나는 짜증나! 힘들어! 하고 얘기한 일인데 상대방은 그런 감정을 느끼는 것 조차 부럽다고 한다니. 얼마나 피곤하고 지쳐있는걸까 걱정도 되고 말야.
    언니가 쓴 글 처럼 결국 나인 것 같아. 어떤 상황이 온다 해도 나를 놓치지 않는게 제일 중요할테니 오늘도 마음을 다잡아 봅니다 ㅎㅎ

    언니가 선물해 준 책은 다음 독서 모임 책으로 정해졌어! 열심히 읽고 열심히 얘기 해 본 후에 또 언니랑도 책 얘길 하고 싶다!
    여름을 좋아하지 않지만 이상하게 여름이 오면 유럽에서 혼자 여행하던 때가 떠오른다? 그때 진짜 더웠는데 지금 내가 이 거리를 걷고 있다는 현실이 믿기지않고 감격스럽고 아주 작은 풍경도 감동적이었던 그 날의 내 모습같은 거. 아직 남은 여름은 행복했던 여름의 시간들을 떠올리면서 이겨보자 ㅎㅎㅎ
    좋은 주말 보내 : )

    •  address  modify / delete 2018.07.01 09:17 신고 BlogIcon GoldSoul

      부채같은 바람에 흔들려서 더 인간적이었어! 흐흐-
      우리 뼛속까지 잘 알고 있으니, 나를 잘 일으키기 위해 매순간 노력하는 것이야.
      나도 부정적인 마음이 들 때마다 계속 생각해. 나는 나! 나를 굳건하게 만들자아.
      그치? 정말 그렇지? 여름의 열기가 후끈하게 느껴지면 나도 그때 혼자 걸었던 길들이 막 생각나. 그때는 많이 외로웠었는데, 이렇게 그리워하게 될 지 몰랐지 하고. 잘 보내자!
      책도 많이 읽구, 나를 굳건히 하고. 책 다 읽고 우리 또 만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