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월

from 모퉁이다방 2018.06.09 21:51




   유월이 되고, 저녁 바람이 달라지기 시작하면서 일년 전 생각을 하고 있다. 일년 전 바르셀로나에서 두 주 가까이 혼자 지냈던 기억들을 이곳에 정리해놓아야겠다. 더 늦어지면 영영 꺼내놓지 못할 것 같다. <비긴 어게인 2>가 케이블에서 하면 채널을 돌리다가 멈추고 본다. 1시즌은 이소라 때문에 보았고, 2시즌의 처음 팀은 김윤아 때문에 보았다가, 역시나 로이킴에 푹 빠졌다. 이번 두번째 팀도 첫번째 팀에 이어 포르투갈. 첫번째 팀은 포르투에서 시작했고, 두번째 팀은 리스본에 있다. 저번에 본 방송에서 두번째 팀이 파두하우스에 갔는데, 파두는 '침묵'에서 비롯된 음악이라고 했다. 모두들 그 침묵에서 비롯된 음악을 경건하게 들었다. 아, 나는 내 유럽 여행의 시작이 포르투갈이어서 참 좋다. 오늘은 박정현이 라이브 바에서 '꿈에'를 불렀다. 박정현은 '꿈에'를 설명했다. 헤어진 연인이 꿈에 나온 적 있으세요? 그런 노래예요. 예전에 '꿈에'를 듣고 그 드라마틱한 선율과 가사에 푹 빠져 아주 슬펐던 기억이 있다. 격정적인 선율이 모두 지나간 후, 박정현은 나즈막하게 노래한다. 이제 다시 눈을 떴는데 가슴이 많이 시리네요. 고마워요. 사랑해요. 난 괜찮아요. 다신오지 말아요. 지난 수요일에는 제주도에서 온 친구를 만나 함께 점심을 먹고, 커피를 마셨다. 친구를 보내고 간만에 혼자 홍대로 영화를 보러 갔다. 엄마와 스타인벡의 <분노의 포도> 오디오북을 듣고 함께 눈물 짓는 첫 장면이 좋았다. 나무가 많은 한적한 동네를 오랜 세월 운전해 나가는 기분은 어떨까. 그곳을 떠나지 못하는 사람과, 떠나기를 간절히 꿈꾸다가 마침내 떠나며 늘 걸어다녔던 동네를 처음으로 운전해 보는 사람의 기분은? 올해는 꼭 면허를 따야지. 가까운 도시를 여행하고, 저축을 많이 해야지. 쓰기로 결심했던 글은 써야지. 모아놓기만 했던 책을 얼른 읽고 처분하거나 간직해야지. 오늘은 사전투표를 하고, 간만에 집에서 동생과 낮술을 했다. 저녁 즈음 빗소리가 났고 지금은 그쳤다. 공휴일과 주말이 2주동안 이어지니 무척 기쁘다.



  1. 에이프릴 2018.07.04 11: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일에 쫓기는 가운데 잠시 모퉁이 다방에 들렀어요. 여전히 글이 참 좋아요. 고마워요. 이런 글을 쓰고 읽을 수 있게 해주어서:)

    •  address  modify / delete 2018.07.04 23:43 신고 BlogIcon GoldSoul

      아, 우리가 분명 인사를 나눴을텐데, 라고 생각하며 지난 댓글을 검색해봤는데, 세상에 2010년 글이 나왔어요. 제가 서른 두살이 되었다고, 믿어지지 않는 나이들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 글이었어요. 세상에나. 그 나이는 아주 풋풋한 나이인데 말이에요. 뭐든지 할 수 있는! 뭔가 조금 슬퍼졌지만, 에이프릴 님이 이렇게 다시 흔적을 남겨주시고, 저도 계속 일상을 남기고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을 해보아요. 고맙습니다! 이렇게 시간이 흘렀는데도 제 일상을 따뜻한 마음으로 들여다봐주셔서요. (하지만 역시 늙어버린 건 분명해요. 흑흑- 아, 서른 둘이여) 헤헤- 좋은 여름이 될 거예요. 감사해요. 또 언제고 흔적 남겨주세요. :-)

  2. 2018.07.12 06:5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8.07.12 17:07 신고 BlogIcon GoldSoul

      앗, 2013년이었어요! 그쵸그쵸. 에이프릴 만이 아니었어요. 우리 댓글로 꽤 얘길 나눴었어요. 알려주신대로 루빈으로 검색해보니 나왔어요!! 2013년에 고맙게도 단골집 같다고 이야기해주셨어요. 헤헤- 아직도 단골집 비슷한 거죠? 고마워라.
      그러게요. 제가 쌍둥이 자리인데, 호기심은 엄청나게 많은데 끈기가 없어서 뭘 제대로 하나 성공을 하질 못해요. 그런데 지금 이렇게나 오래 블로그를 유지하고 있으니, 어디서 이런 끈기가 나오나 모르겠어요. 흐흐- 계속계속 쓰고 싶어요. 지켜봐주세요-
      <가장 잔인한 달> 제게 보내주셨던 거 맞죠? 루빈으로 검색을 하니 하나하나 기억이 났어요. 와와- 본명을 부르고 싶지만, 왠지 원하지 않으실 수도 있으니.
      오늘 이런 문구를 봤어요. 마스다 미리가 그랬대요. "마흔은 자신을 믿어도 좋을 나이이다." 정말 그럴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저는 요즘 홈트를 그만두고, 헬스장에서 걷고 있는데, 순식간에 땀이 화-악 하고 나는 순간이 있는데, 그럴 때 좋은 것 같아요. 마흔을 앞둔 우리, 조금씩 꾸준히 운동해나가요. 화이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