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이월

from 모퉁이다방 2017.12.12 04:29



    일요일에는 사당역에서 고기를 먹었다. 고기 좋아하세요? 라고 묻더니, 10분이나 늦게 나타났다. 5층인 줄 알았던 4층의 고깃집은 분위기가 꽤나 좋았다. 고가도로가 훤히 내려다보였다. 레스토랑에서 일한 경험이 있다던 그가 고기를 잘 구울 수 있다고 했다. 나는 가만히 앉아서 다 구워져 내 앞접시에 올려지는 고기를 젓가락으로 집어 먹었다. 이건 좀 부담스러운 것 같아요. 그러면 불판 위에 올려놓을테니 집어 가라고 했다. 이번 가을과 겨울에는 왠일인지 주변 사람들이 자꾸 사람을 소개해줬다. 위안이 되는 사람이 곁에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터라 소개해주면 무조건 만난다고 했다. 한 번 만난 사람도 있고, 두 번 만난 사람도 있다. 그는 세 번 만난 사람이었다. 나는 내가 좀 담백한 사람을 좋아한다는 걸 알았다. 너무 과한 사람은 부담스러웠다. 속내가 보일 듯 잘 보이지 않던 사람이었다. 사당에서는 좀 달랐다. 꽤 많이 보였다. 나는 맥주 한 병을 시켜 마시라고 했다. 다음 번엔 같이 마시자는 말은 할까말까 하다가 참았다. 어쩌면 그에겐 내가 속내가 보이지 않는 사람일 거다. 낯을 많이 가리는 내게 두 번 만나고 만, 속이 너무 잘 보였던 사람은 천천히 오는 사람인거죠? 라고 물었다. 밤에 커피를 마셔도 아무렇지도 않은 그와 나는 자리를 옮겨 마주보고 각자 따뜻하고 차가운 커피를 마셨다. 그는 이직을 하고 좋은 일이 많아졌다고 했다. 매일 칼퇴도 하구요, 차도 바꿨구요, 그리고. 나는 그가 말하지 않은 좋은 일에 대해 생각했다. 지하철을 타니 버스를 탄다고 했던 그에게 바로 연락이 왔다. 전철 타셨어요? 집에 도착할 무렵에는 이런 문자가 왔다. 전 계속 만나보고 싶어요.




  1. 2017.12.12 11:1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7.12.13 07:18 신고 BlogIcon GoldSoul

      그 분, 생각나요. 그때 힘들어했잖아요.
      흠. 새봄씨에게 더 좋은 사람이 오려고 그때는 그랬던 거라 생각해요.
      우리에게, 정말 좋은 사람이 올 거예요. 불끈-
      엄청 춥죠? 오늘까지 진짜 춥대요. 저는 추운 거 좋아서 얼굴에 닿는 차가운 공기가 좋은데, 야근하고 돌아오는 길에는 싫더라구요. 이번주 우리 잘 보내요. 새봄씨도 감기 조심요. 고마워요. :)

  2. 앤셜리 2017.12.12 15: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꺄! 언니 나 언니보러 서울 가고 싶어졌어....

  3. 2017.12.12 21:1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7.12.13 07:22 신고 BlogIcon GoldSoul

      뭐야뭐야, 시애틀이라니. 어떻게 된 것이야? 저번 모임 때 얘기 없었잖아.
      모과야, 시애틀이라니! 두근두근해. 혹시 일 때문이야?
      헤헤- 브라우니는 먹었어? 만났을 때도 계속되는 소식이었으면 좋겠다아. 다음 번에 만날 때 시애틀 얘기 상세하게 해줘. 부럽다아. 그 시간을 마음깊이 즐기세요. :)

  4. 2017.12.14 15:4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7.12.16 21:44 신고 BlogIcon GoldSoul

      돌격대님, 저는 서른여덟이랍니다. 흐흐흐- 갑자기 좀 서글퍼지지만.
      뭘 하든지 늦은 나이라고 자각하기 시작하는 순간, 될 일도 되지 않는다는 걸 여러 시행착오로 깨달았어요. 헤헤- 그래서 사실 잘 되진 않지만, 뭐든 하고 싶은 일 하기에 지금이 최고라고 생각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잘 안되긴 하지만 매번 마음을 다잡는 답니다.
      달달하게 끝났음 좋겠는데, 어떨지 잘 모르겠어요. 느린 사람이라! 감사합니다. 돌격대님도 화이팅! 노력 끝에 좋은 소식 있음 꼭 알려주세요. :-)

  5. HJ 2017.12.16 15: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6. 9번째방 2017.12.17 17: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괜히 제 가슴이 다 두근거리네요. :)

  7. 오혜진 2017.12.21 11: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앗- 올해의 마지막에 좋은 일?
    좋은 소식 들렸으면 좋겠다-
    응원해요!! 열렬히!!! :)

    •  address  modify / delete 2017.12.22 20:58 신고 BlogIcon GoldSoul

      혜진씨다!
      혜진씨, 올해 참 많은 일들이 있었어요. 덕분에 서른여덟이 꽉 찬 느낌이라 마음에 들어요. 서른아홉도 그랬음 좋겠다. 힘든 일보다 좋은 일들이 많았음 좋겠어요. 혜진씨에게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