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맥주여행

from 여행을가다 2017.05.08 23:50


   봄이 오기 시작할 때, 부산으로 맥주를 마시러 갔다 왔다. 2017년, 아직 여름도 제대로 오지 않았지만 이런저런 기억들이 쌓이고 있다. 좋은 시간들은 좋은대로, 그렇지 않은 시간들은 그렇지 않은대로. 새삼스럽지만 어떤 관계든 늘 좋을 수만은 없다는 게 요즘 나의 결론. 이동진은 좋은 일이 생기면, 지금이 너무 행복하기 때문에 곧 다가올 좋지 않은 일을 염려한다고 하는데, 처음 그 말을 들었을 땐 그럴 필요까지 있나 싶었다. 하지만 점점 그 마음이 이해가 간다. 인생은 쉴새없이 오르고 내리는 뽀족한 그래프의 연속 같으다. 내려갔을 때 너무 좌절하지 않고, 너무 상처받지 않는 사람이 되길 위해 매일매일 나름대로 수련하고 있지만, 내려가는 일은 언제나 힘이 든다.

























1916년 : 화가 폴 고갱을 모델로 한 소설을 쓰기 위해 타히티 섬을 여행한다.


1919년 : 장편 <달과 6펜스>를 출판하여 주목을 받는다. <인간의 굴레에서>도 재평가를 받게 되어 전성기를 구가한다. 이후 1958년 작가 생활을 끝낸다고 선언할 때까지 단편집, 장편, 희곡, 자전적 회상록, 자전, 역사소설, 에세이, 평론집 등 무수한 작품을 남긴다. 1965년 12월 16일, 남프랑스의 니스에서 향년 91세로 사망한다.




Tag // ,
  1. 2017.05.11 17:0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7.05.11 21:09 신고 BlogIcon GoldSoul

      저도 그런 드라마가 있었는데 (저는 그렇게까지 오래되진 않았고 아마도 10년여전? ㅎㅎ) 이번에 다시 봤어요. 다시 봐도 여전히 좋더라구요! 일 끝나고 만나서 한잔하고, 그곳에서 또 우연히 만나서 한잔 더하고 하는 모습들. 그렇지만 드라마에나 있는 일이에요. 평일에 술 그렇게 마시다보면 다음날에 너무나 힘든 나이가 되어 버린 것! ㅠ.ㅠ
      네, 맞아요. 저도 처음 가봤는데, 일행 중에 한 명이 좋아하는 숙소라고 예약을 해서 덕분에 가보았어요. 좋은 숙소였는데, 호텔들은 창문들이 열리지 않으니 답답하기도 한 것 같아요. 제가 (활짝 열리는) 창문 성애자인 걸 얼마전에 친구가 지적해주어서 알았어요!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