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치집

from 모퉁이다방 2019.06.15 08:26



   요즘 동생은 집 계약 문제로 고민이 많다. 세상 일이라는 건 정말 쉬운 게 하나도 없구나. 퇴근길에 합정역에서 6호선을 타려는데, 상암에서 축구 하는 날이라 사람이 정말 미어터지게 많았다. 그 와중에 누가 잘못 건드린 건지 화재경보기도 울렸다. 이렇게는 도저히 못 타고 갈 것 같아 을 빠져나왔다. 하늘과 바람이 무척 좋은 날이었다. 그야말로 완벽한 초여름 날씨. 고민 많은 동생(답답할 땐 수다와 걷는 것이 최고다)과 6호선을 타지 못한 나(그 날의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는)는 마포구청역에서 만나 함께 걷기로 했다. 불광천 길은 올곧아서 옆에서 냄새로 유혹을 하는 고깃집도 없고, 자주 멈춰야 하는 횡단보도도 없다. 그냥 쭉 걷기만 하면 된다. 


   그 길을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며 걷다가 동생이 집 건너편에 공사를 하던 집이 일본식 우동집으로 바뀌었다고 했다. 그 집은 예전에 꼬치를 팔았었는데 제일 처음엔 친구부부가 공항 가기 전에 하룻밤 자러 와서 함께 갔었고, 이후에는 만나는 사람과 동생과 함께 갔었다. 친구부부에게는 말을 이쁘게 하는 귀여운 남자아이가 생겼고, 그 날 동생과 만나는 사람은 두 번째 만났는 거였는데 그 사람이 취해 말을 너무 많이 해서 동생이 하고픈 말을 하지 못했다는 슬픈 전설이 있다. 나는 그 날 그 사람의 입을 손바닥으로 막고 말았는데, 지금도 여전히 새로운 사람과의 수다는 여전하다. 


   아무튼 동생이 그 꼬치집이 완전히 바뀌었다고 했다. 찾아보니 유명한 집의 체인이란다. 주로 우동을 파는데, 꼬치도 파는 것 같다고. 완전히 분위기가 달라졌다고. 그러면서 다 걷고 거기 가서 꼬치에 시원한 생맥주를 한 잔 하면 그리 살이 찌지 않을 거라 제안했다. 그래, 인생 뭐 있나. 그 집에 가기로 결정했다. 집 고민이 사라졌고, 발걸음이 가벼워졌다. 이 길의 끝에 꼬치와 시-원한 생맥이 기다리고 있다구. 길을 다 걸었고, 고급스럽게 바뀐 우동집에 입성했다. 활짝 열린 창가에 나란히 앉는 넓직한 좌석이 있었다. 그곳에 자리를 잡고 앉아 꼬치와 생맥 두 잔을 주문했다. B꼬치 세트에는 닭껍질이 없어 베이컨방울토마토 닭껍질로 바꿔달라고 했다. 


   맛있더라. 꼬치도 생맥도. 생맥은 카스인데 맛있었다. 초여름 날씨가 카스 생맥 맛도 살려주는구나. 숯불에 구운 꼬치도 맛났다. 염통도 쫄깃하고, 베이컨을 두른 아스파라거스도 아삭아삭 짭조름하고, 소스를 얹은 치킨살도 통통하니 맛났다. 고소하고 바삭바삭한 닭껍질은 말할 것도 없고. 짭조름하게 간이 된 것이 어찌 이리 바삭한 것인가. 생맥 한 모금을 하고 닭껍질 한 조각을 입에 넣으면 입 안에서 살살 녹네. 역시 유명한 집이라 다르구만, 생각하는데 어찌 이상하다. 내가 아는 껍질 맛이다. 어째 여러 번 먹어본 맛인데, 닭껍질은 죄다 이렇게 맛있는 것인가. 아닌데. 나는 이 집이 그 집 같다고 말했다. 아직 아이가 태어나지 않은 친구네와 온 곳. 쉴새 없이 말을 쏟아냈던 그 사람과 온 곳. 동생은 그럴리가 없다고 다른 집으로 바뀐 거라고 했는데, 결국 계산을 할 적에 물어봤다. 혹시 전에 그 집....인가요? 사장님은 환하게 웃으며 그렇다고, 전기 등 안전 문제로 리모델링이 꼭 필요했다고 말했다. 알아봐주셨네요오- 동생은 어쩐지 맛있더라구요, 라고 응하며 카드를 받았다. 닭껍질 맛도 몰랐으면서! 


   아무튼 다행이다. 내가 이 집 닭껍질 꼬치를 얼마나 좋아했는데. 그 얇디 얇고 작디 작은 꼬치가 두개에 칠천원이라는 게 너무너무 슬프지만. 그래도 없어지지 않아서 다행이다. 바람을 마주할 수 있는 근사한 창가 자리까지 생겨서. 많이 걷고 꼬치 먹으러 또 가야지. 시원한 카스 생맥도!




  1. 2019.06.20 11:3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9.06.21 23:39 신고 BlogIcon GoldSoul

      앗, 괜찮으세요? 수술과 여행이라니. 뭐가 먼저였던 거예요? 여행이겠...죠? 몸 지금은 괜찮은거죠? 동생은 계약을 하였는데, 뭔가 좀 복잡한 상황이라 들어가기 전까지 불안해하며 여러 안전장치들을 찾고 있는 중이에요. 부동산은 도와주는 곳인지 알았는데 그렇지만도 않나봐요. 아무튼 없는 사람들이 서럽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그 집은 너무 기대하고 가면 안되는데. 그런데 닭껍질 꼬치는 정말정말 맛있어요. 갔다오게되면 어땠는지 꼭 얘기해주기요. 이름이 베키로 바뀌었어요. 옛날엔 좀 어둑한 분위기에 계란후라이가 기본안주로 나왔는데. 계란후라이, 멸치, 김 이런 것들이 기본안주로 나오는 곳은 좋은 곳 같아요! 흐흐-

      아, 그리고 불광천길에 천냥호프인가 노가리 파는 데 있는데, 응암역에서 새절역쪽으로 걸어가는 길에 GS편의점 지나고, 솥삼겹살집(여기 삼겹살집인데 생맥 팔아서 좋아요. 테라스 문 활짝 열려있고) 지나서, 노가리 2마리에 1500원이고 생맥도 맥스이구요. 주인분들도 친절하시고 그래서 가끔 가요. 혹시 가보셨어요? 저렴하기도 하고, 제가 아저씨 분위기 좋아하는데 (그래서 투다리도 좋아해요) 거기가 그런 분위기예요. 혼자 맥주 드시러 오시는 아저씨도 있고. 남편 분이랑 불금에 2차로 한번 가보세요. :)

  2. 2019.06.24 13: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9.06.25 22:58 신고 BlogIcon GoldSoul

      말도 안돼요. 역시 느낌이 선수술 후여행이었을 것 같았어요. 잘 회복이 되었고, 행복한 여행을 했다니 다행이에요. 베트남은 꼭 가보고 싶은 여행지인데, 어디 다녀오셨어요? 맛난 것도 많지요? 여행지=먹을것, 이라 생각하는 저. 흐흐-

      저는 조만간 응암라이프를 마무리하여요. 그러니 제게 숨겨진 맛집들을 마구마구 소개해주세요. 아저씨 취향의 그런 맛집 대환영이에요. :-)

      오늘 정말 더웠죠? 내일부터 장마라는데, 과연 기상청이 이번에는 맞출 것인가. 저는 장마 좋은데, 집에만 있을 때만 좋아요. ㅠ.ㅠ 수술도 하셨으니 건강한 것 힘나는 것 잘 챙겨 드세요. 아자아자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