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미션

from 극장에가다 2019.03.27 20:27



   나이가 많이 들면, 하고 싶은 말이 점점 뚜렷해지는 거겠지. 기다리던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영화가 개봉되었고, 혹여나 빨리 내릴까봐 개봉주에 가서 보았다. <그랜 토리노>는 정말 좋았다. 그 뒤 십년이 지났고, 이스트우드는 좀더 크게 그리고 확실하게 이야기한다. 일 그렇게 많이 하지마. 그거 다 소용없어. 지금에 집중해. 나중에 말고, 지금의 가정에, 지금의 사랑에, 지금의 행복에 집중해. 핸드폰도 좀 그만하고! 미처 알지 못하고 범죄에 가담하게 된 그는 자신이 하는 일이 나쁜 일이라는 걸 안 다음에도 그 일을 계속한다. 돈을 벌어서 빚에 넘어간 농장도 되찾고 싶었고, 자신을 줄곧 믿어준 손녀 결혼식 비용도 보태고 싶었고, 학비도 대주고 싶었고, 전쟁용사들의 쉼터도 다시 살리고 싶었으니까. 결국 붙잡힌 그는 어떠한 변명도 하지 않고, '더 길티'라고 말한다. 그리고 죄값을 치룬다. 이야기하는 바가 너무 명확해서 조금 실망스러웠지만(그러나 그의 말이 맞다. 핸드폰은 그만 좀 봐야함;), 아흔을 맞이한 '건강한 보수주의자' 그의 영화를 좀더 보고싶다. 그러니 건강하시기를. :)



 

  1. 2019.03.28 13: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9.04.01 22:44 신고 BlogIcon GoldSoul

      그쵸? 예전 작품보다 좋진 않았지만, 역시 그래도 좋았다. 돌격대님 말이 맞아요. 저도 그렇게 생각했어요. 헤헤- 저두요. 좀더 오래 보고 싶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