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모퉁이다방 2019.01.29 23:15



   주말에 병규와 한나에게 요즘 낙이 뭐냐고 물어봤는데, 나의 요즘 낙은 무엇인지 어제오늘 곰곰이 생각해봤다. 생각해보니 요즘 나의 낙은 뚝배기 밥이었다! 밥솥이 고장난 상태이고, 집에서 밥을 잘 안 해먹고 있었는데, 자주 가는 블로그에 냄비밥 이야기가 계속 올라왔다. 냄비밥을 해먹기 시작했는데 그리 어렵지 않다는 것. 젊은 부부인데, 그때그때 2인분씩 해서 누룽지까지 알뜰하게 먹는다고 했다. 냄비 브랜드를 알려주길래 찾아봤다. 그 분이 쓰는 냄비는 색이 파란 것이 무척 예뻤는데, 값이 나갔다. 그래서 그 브랜드의 자그마한 뚝배기를 샀다. 인터넷을 뒤져보니 뚝배기(냄비)밥은 흰쌀밥을 할 경우 쌀을 한 시간 이상 불려두고, 쌀과 물을 1:1 비율로 넣는다. 자, 그럼 밥을 해보자. 불을 제일 센불로 두고 밥이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면, 중간불로 낮춘다. 그렇게 5-6분을 둔다. 그러면 뚝배기 뚜껑 사이로 밥물이 마구마구 흘러나온다. 아직까지는 기술이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뚜껑을 한번 열었다 닫고 흘러나오는 밥물을 닦아주고 있다. 그렇게 뚝배기가 중간불에서 점차 진정이 되면, 밥물도 더이상 새어나오지 않고 밥이 되는 고소한 냄새가 나기 시작한다. 불을 완전히 끄고 다시 5-6분 정도 뜸을 들인다. 그렇게 20분도 안돼 갓 지은 윤기나는 밥이 완성! 적당히 익은 먹음직한 누릉지까지. 이번 설 선물로 광천김을 받았는데, 딱이다. 햅쌀도 샀다. 갓 지은 뚝배기 밥에 짭잘한 김을 싸서- (침 꿀꺽) 부지런히 연마하여, 능숙한 뚝배기밥 능력자가 되어야지.


* 낙(樂) : 즐거움이나 위안. 인생의 ~ / 고생 끝에 ~이 온다 / 꽃 가꾸기가 유일한 ~이다. <-> 고(苦)

(민중 엣센스 국어사전)




  1. 2019.02.07 18:4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9.02.08 16:53 신고 BlogIcon GoldSoul

      앗! 맞아요. 하니니님! 대박. (엄지척)
      동생이 예전에 회사 그만두고 제주에서 오래 있다 온 사람이 있다고, 남자친구도 기다려주고 뭐 그런 얘길 하면서 그 블로그를 소개해줬는데, 그때 보다가 일요일마다 올라오는 생활사에 중독이 되어 일주일에 한번 들어가보고 있어요. 냄비밥 이야기 보면서 얼마나 해먹고 싶었던지. 흐흐- 하니니님처럼 저도 처음엔 초짜였는데, 점점 능숙해지고 있어요. 뿌듯해요. 뚝배기밥 먹으니깐 전기밥솥밥 못 먹겠어요.
      잘 지내고 계시죠? 이번 겨울은 춥다 안춥다 하네요. 감기는 걸리지 않으셨는지. 건강이 최고예요!
      은평구 맛집 또 알려주세요. (결혼 하셨구나! 이렇게 알아가요. 헤헤) 저도 가보게요.
      언제나 다정한 발자국, 고맙습니다아. :-)

  2. 2019.02.11 13: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9.02.13 22:40 신고 BlogIcon GoldSoul

      아, 저 온전한 홍어는 먹지 못하는데, 홍어무침도 가게에 있네요. 홍어무침에 탁주 한 사발하면 좋을 것 같아요! 캬- 네, 동생이나 그 분과 함께 가서 한번 먹어볼게요. 고맙습니다! 제가 가보고 싶은 곳 모아놓은 메모목록이 있는데, 메모 제목은 '가보잣!'이에요. 거기 서울 은평구 쪽에 메모해놓아야겠어요. 흐흐- 혹시 역촌 쪽에 있는 '제주도그릴 육지본점'이라는 고깃집 가보셨어요? 저 여기 세 번 정도 갔는데 이번주 월요일에 진짜 간만에 갔었거든요. 껍데기가 아, 정말 예술이었어요!! 지금도 생각나요. 그냥 고기도 맛나고. 맛집이니 가보셨을 것 같지만. 혹시 안 가보셨다면 추천합니다아! :-)

  3. 2019.02.18 10:3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9.02.19 21:05 신고 BlogIcon GoldSoul

      메가박스 커피집은 찾기 쉬워요. 왜냐하면 메가박스 안에 있기 때문에요. 헤헤- 메가박스 안에 커피랑 맥주랑 카스테라 빵 파는 커피집 있잖아요. 바로 거기예요! 라떼가 엄청 맛있더라구요. 커피덕후인 동생도 인정했어요. CGV 아트하우스 영화들이 아쉽긴 한데, 메가박스 의자가 CGV랑 비교도 안되게 좋아서 요즘은 만족하고 있어요. :)
      아, 메가박스 2층에 바로 올라가면 김밥집이 생겼던데, 혹시 드셔보셨어요? 한번 사먹어 봤는데 방배김밥인가 그것이 특이하고도 맛났어요! 언제 남편분과 함께 드셔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