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from 모퉁이다방 2018.03.13 23:53



   사람들과 함께 하는 자리에서 달큰하게 취한 니가 내 귀에 대고 속삭였다. 일주일 뒤에 너는, 사실 그 말은 참고 참은 말이라고, 그날 하려고 했던 건 아닌데 불쑥 튀어나와 버렸다고 했다. 나는 너의 머리카락을 뒤적거리다 흰머리들을 발견하고 말했다. 우리는 이렇게 흰머리가 나버린 뒤에 만났네. 친구를 만날 때나, 혼자 영화를 볼 때, 곁에 있던 니가 훅하고 납작해져 보이지 않는다. 그러다 친구와 헤어지고, 영화가 끝났을 때, 니가 훅하고 자라는데 이렇게 되어버린 내 마음이 신기하다. 금요일이면 어김없이 녹초가 되어 테이블 위에 불편하게 엎드려 자는 모습을 두 번 사진으로 찍어뒀다. 보고 싶다는 말이 무척 애틋한 말임을 새삼 깨닫고 있는 날들. 항상 어딘가를 같이 가자고, 누군가를 같이 만나자고 말해주는 고마운 사람을 만나고 있지만, 평소 올곧은 성격대로 마음을 잘 표현하지 못하고 있는 나. 너의 상처들이 너의 단점이 아니라 너의 장점으로 보인다는 말은 아직 하지 못했네. 동생이 재미로 봐준 궁합에 이런 말이 있었다. "그러나 서로의 스타일이 다르고 생각하는 방식이 틀려 처음에는 서로 드러내지 못한 약간의 불만을 갖게 되는데 그러나 항상 인연이 이어지고 떨어지려고 해도 또다시 만나지게 되는 운명의 흐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서로가 진한 사랑의 감정을 시간이 흐를수록 느끼게 될 것이며 꾸준하고 좋은 인연으로 오랫동안 이어지게 될 것입니다."




  1. 2018.03.20 08: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2018.03.21 16:5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8.03.22 23:4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8.03.26 22:13 신고 BlogIcon GoldSoul

      헤헤- 정말요? 이 소식을 기다리셨다니.
      따뜻한 응원 감사해요.
      정말 그렇게 되도록 해볼게요. 진심으로요. :-)

  4. BlogIcon lainy 2018.03.24 08: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뭔가..수필집이라든가..책을 내실 생각은 없으신가요
    진심 여쭤봅니다 오랫만에 와서 뻘소리 죄송합니다;;

  5. BlogIcon lainy 2018.03.27 23: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뭔가 금령님은 티스토리 블로그보다 브런치가 어울려요
    브런치 서비스 이용 안하시나요 혹시

    •  address  modify / delete 2018.03.29 21:20 신고 BlogIcon GoldSoul

      예전에도 브런치 얘기해주셨는데,
      제가 신변잡기 중구난방 일상 이야기라서,
      뭔가 쓰고싶은 단단한 주제가 생기면 꼭 브런치를 해볼게요! 헤헤-
      매번 감사합니다. :)

  6. 2018.04.23 18: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18.04.25 20:50 신고 BlogIcon GoldSoul

      와, 지현씨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고 있지요? 아가는 잘 크구요?
      벌써 꽃이 지고, 오늘 꽤 덥더라구요. 봄이 가고 있어요. 흑흑- 그래도 초여름도 좋으니.
      고마워요! 지현씨도 얼마 남지 않았지만, 좋은 봄날 보내세요. :-D